아카데미소개 아카데미앙상블 강좌안내 프로그램 보체스틱 문화정보 자료실 커뮤니티
자료실
      아카데미연구소자료
      음악감상실
      명곡해설
      작곡자
      음악이론
HOME > 문화정보 > 음악이론
        음악이론

작성자
operajoy
[작성일 : 2013-03-14 15:20:38 ]  
홈페이지
http://www.voicemusic.co.kr
제 목
[오페라줄거리]라보엠-풋치니
[오페라 줄거리] 라보엠(푸치니)
라보엠

등장인물

로돌포(Rodolfo) ,미미(Mimi), 마르첼로(Marcello), 무젯따(Musetta) ,꼴리네(Colline) 쇼나르(Schaunard), 베노아(Benoit) , 알친도로(Alcindoro) ,파삐뇰(Papignol) 하사관(Soldiers) ,귀족, 멋쟁이, 화류계의여인

제 1 막

(때는 1830년경, 크리스마스 이브. 곳은 빠리 라틴 쿼터안의 낡은 하숙 아파트)
막이 오르면 가난하면서도 희망에 찬 네 사람의 낙천가(樂天家) 예술동지들이 우거하는 아파트 다락방이 된다.
화가 마르첼로는 "홍해(紅海)의 통로"라는 그림을 열심히 그리고 있고, 시인 로돌포는 자기네 굴뚝에서만 연기가 안 나오는 바깥 광경을 보다가 자기가 쓴 소설 원고를 차디 찬 스토브에 불질러 방을 덥게 해본다.
책을 저당 잡히려고 나갔던 철학가 꼴리네는 휴일이어서 그대로 책을 들고 불쾌한 기분으로 들어온다.
조금후 돈을 번 음악가 쇼나르는 아이들에게 장작, 술, 음식 등을 들리워 가지고 유쾌하게 들어와 침울한 방 기분을 즐겁게 만들고는 이 즐거운 밤에 여기서 이럴 게 아니고 나가서 식사하자고 동의하여 나가기로 한다.
집주인 베노아가 집세 청구서를 들고 들어와 돈을 재촉한다.
네 친구들은 술을 취하도록 먹이고는 얼렁뚱땅 내쫓는다.
카페 모무스로 향하자 하고 출발하려 할 때 시인 로돌포는 조금 남은 원고를 맞추고 곧 뒤따르기로 약속하고 글을 쓰고 있을 때. 꺼진 촛불을 얻으려 문을 두드리고 나타나는 아리따운 처녀를 맞아들인다.
불을 켜 주었으나 바람에 꺼지자 다시 켜 주고는 몰래 일부러 꺼뜨린다.
방바닥에 떨어뜨린 열쇠를 더듬어 찾는 두 손길이 마주치자 여인의 손을 붙잡은 로돌포는 "그대의 찬손"(che gelida manina)의 아리아를 부르며 자기의 생활과 신분을 말해주고는 이름을 묻는 로돌포에게 "나는 미미라고 합니다"(mi chiamano mimi)의 아리아로 역시 자기의 신분, 수와 바느질로 생활하는 독신의 처녀임을 말한다.
밖에서 들려오는 세 친구의 빨리 가자고 하는 독촉의 소리를 듣고 곧 갈 터이니 한자리를 더 만들어 놓으라 소리치고, 사랑의 싹이 움튼 두 청춘은 사랑의 2중창을 힘차게 부르면서 모무스로 향한다.

제 2 막

(크리스마스 이브로 밀리는 인파 속에 상인과 아이들의 소요한 소리로 모무스 거리는 소란하 다)
자칭 대 예술가들인 세 친구 앞에 로돌포는 미미와 같이 나타난다.
오는 도중에 사준 분홍모자를 든 미미를 소개하고 음식을 주문한다.
미미는 모자를 선택한 로돌포의 고상한 취미를 칭찬 한다.
이 식당으로 들어오는 무젯따(과거 화가 마르첼로와 사랑하던 요염한 여인)가 한 늙은 귀족과 같이 나타나는데 몹시 난폭하게 그 늙은 귀족을 다룬다.
마르첼로가 와 있는 것을 본 무젯따는 자기의 존재를 인식해 달라는 듯이 행동해도 못 본 체하는 마르첼로의 태도에 분개하여 접시를 던지는 등 난동을 부리면서 "자기가 길을 걸어갈 때는 모든 남성들이 넋을 잃고 바라본다.
한 때는 마르첼로도 정신을 잃었었노라"라는 내용의 무젯따의 월츠(아리아)를 부르 며 옛 애인의 주목을 끌려고 애쓴다.
갑자기 발이 아프다고 소리를 지르며 늙은 귀족 알친도로 영감에게 신발 한 짝을 벗어주며 새 신을 사오게(고의로 꾸민 장난) 밖으로 내 보내고는 마르 첼로에게 달려가자 두 사람은 옛정이 다시 솟아 포옹한다.
웨이터가 청구서를 내밀자 마침 지나가는 군악대를 본 이 보헤미안들은 뛰어 나가면서 알친도로 영감에게 계산을 미루고 만다.
헐떡이며 찾아 들어온 영감에겐 애인은 안 보이고 받아든 비싼 청구서를 들여다보다가 맥없이 주저앉는다.

제 3 막

(빠리의 세관 옆)
수개월 동안 동거하는 로돌포와 미미는 식어 가는 사랑 때문에 몇 번이나 헤어지려 했었다.
시외에서 빠리 시내로 들어오는 세관문이 열린 새벽. 여자 상인들이 통과한다.
세관에서 마주 보이는 카페 정문 위에는 "홍해의 통로"(마르첼로가 그린 그림)가 걸려 있다.
폐병으로 쇠약해진 미미가 나타나 마르첼로를 불러내고 자기들의 헤어질 일에 도움을 달라 청한다.
카페 안에 있는 로돌포가 나오는 기척에 미미는 나무 뒤로 숨는다.
로돌포는 마르첼로에게 자기는 미미를 진정 사랑하지만 병을 고쳐줄 경제가 허락하지 못하여 헤어지련 다고 말한다.
나무 뒤에서 듣던 미미는 나오는 기침을 막지 못하고 기침하자 로돌포는 미미가 와 있는 것을 알고 만난다.
로돌포와 미미는 헤어질 문제에 관한 대화를 나누는데, 미미는 헤어질 것을 강조하면서 "책상 서랍 속에 있는 자기의 물건들, 특히 기도서와 팔찌를 돌려주시되 분홍모자만은 기념으로 보관 하십시오"라고 부탁한다.
한편 카페 안에서는 무젯따와 마르첼로와의 큰 싸움소리가 들려나온 다(손님으로 인한 질투에서 벌어진 싸움).
미미와 로돌포의 이별은 쉽사리 해결되지 않고 따뜻 한 봄까지 이별을 보류하기로 합의하게 된다.

제 4 막

(다시 옛 다락방)
각각 여인들과 헤어진 로돌포와 마르첼로는 다시 함께 우거한다.
그러나 옛 애인들의 생각이 간절하여 일이 제대로 안돼 투덜댄다.
"무젯따가 벨벳옷을 입고 4륜마차를 타고 가는데 공작부인 같더라"는 이야기를 로돌포가 하면 "미미는 어떤 공작의 에스코트를 받으며 마차로 행차하 더라"고 마르첼로가 응수하는 등 피차 잘된 여인들의 행운을 감사한다.
음악가 쇼나르와 철학자 꼴리네가 음식을 들고와 식사를 나누며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 때, 미미의 친구 무젯따가 황급히 뛰어들며 미미가 중병으로 고생하는데 이 집 아랫층까지 왔다하여 로돌포는 달려 내려가 부축하여 올라와 침대에 눕힌다.
로돌포 옛 친구 품에 안겨 눈을 감고 싶어 공작과 헤어져 왔음을 무젯따가 설명해준다.
몹시 추워하는 모양을 본 무젯따는 귀걸이를 떼어 저당 잡혀 얻은 돈으로 의사를 데리고 오도록 분부하는가 하면, 꼴리네는 오랫동안 신세진 자기의 외투를 벗어들고 이것도 전당포 신세를 지어야겠다 하며 "외투여 안녕"의 아리아를 부르고 나간다.
쇼나르가 더운물을 준비하러, 그리고 무젯따도 나가면 남은 미미와 로돌포는 그들이 처음 만났던 일로부터 기억을 더듬으며 즐겁게 이야기를 나눈다.
나갔던 모든 친구들이 돌아 왔을 때에는 미미의 고통이 더 심해진다.
무젯따가 털 토시를 끼워준 덕에 손이 따뜻해져서 잠을 잘 수 있겠다 하며 잠이 든다.
미미의 눈에 비치는 아침 햇살을 막아 주려고 로돌포는 커튼을 치며 "이제 잠이 잘 들었군!"한다.
옆에 서 있는 마르첼로는 미미가 운명한 것을 미리 알고 로돌포를 감싸안으며 용기를 잃지 않도록 격려하는 태도와 자기를 묵묵히 쳐다보는 친구들의 거동을 보며 눈치챈 로돌포는 목멘 소리로 애처로이 미미의 이름을 부르며 미미 위에 머리를 숙인 친구들의 숙연한 분위기 속에 마지막 막이 내려진다.
[ 새글 | 답변 | 수정 | 삭제 ] [ 목록 ]
[ 총게시물 : 18 | page : 1 ]
[ 정렬조건 : 날짜 | 조회  ]
순번 제목 조회 파일 등록일 작성자
18   [오페라줄거리]카르멘-비제 2365 13/03/14 운영자  
17   [오페라줄거리]라보엠-풋치니 1853 13/03/14 운영자  
16   [오페라줄거리]투란도트-풋치니 3107 13/03/14 운영자  
15   [오페라줄거리]아이다-베르디 4044 13/03/14 운영자  
14   [오페라줄거리]리골렛토-베르디 1118 13/03/14 운영자  
13   모차르트 오페라 796 13/03/14 운영자  
12   프랑스 영국 독일의 오페라 775 13/03/14 운영자  
11   오페라상식 628 13/03/14 운영자  
10   오페라 기원 924 13/03/14 운영자  
9   음악사조 817 13/03/14 운영자  
8   근대 및 현대음악 1099 13/03/14 운영자  
7   국민음악 726 13/03/14 운영자  
6   낭만파음악 1006 13/03/14 운영자  
5   고전음악 818 13/03/14 운영자  
4   중세음악 774 13/03/14 운영자  
3   바로크음악 783 13/03/14 운영자  
2   르네상스음악 845 13/03/14 운영자  
1   고대음악 778 13/03/14 운영자  

1 [ 새글 | 처음목록 | 목록]  


한국성악아카데미연구소    Studio : 서울시 노원구 중계동 19-1
전화 : 070-8791-7111 / 010-7674-6283
copyrightⓒ 2005 by voicemusic all right reserved       hvai6516@gmail.com